발라시

발라시(영어: Balash, ? - 488년) 혹은 볼로가세스(영어: Vologases)는 사산 왕조 페르시아 제국의 이다. 훈족에프탈과의 전쟁에서 전사한 페로즈 1세의 형제이다.

발라시와 조로아스터교의 배화신전이 새겨진 동전

생애편집

발라시는 전임인 페로즈 1세가 에프탈과의 전쟁에서 전사하자 새로운 페르시아의 왕으로 등극하였다. 그리고 왕위에 오르자마자 에프탈을 페르시아에서 몰아 낼 것을 결의하였다. 목표를 정한 발라시는 에프탈을 파괴하기위해 장교 수크라(Sukra, 혹은 Sufraii)의 지휘를 따르는 무장한 군대를 파견하였다. 그는 에프탈을 놀라게 하였으며, 에프탈이 협상하도록 강요했다.

에프탈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발라시는 독립을 선언했던 아르메니아와 휴전할 것을 결심했다. 다음은 그 대가로 맺은 조약의 일부이다.

  1. 아르메니아에 존재하는 조로아스터교의 배화신전은 모두 파괴하며, 더 이상 건설하지 않는다.
  2. 아르메니아의 기독교인들은 종교의 자유를 누리며, 조로아스터교로의 개종을 멈춘다.
  3. 조로아스터교로 개종한 사람에게 영토를 배분하지 않는다.
  4. 페르시아의 왕은 아르메니아를 총독이나 대리자를 거치지 않고 직접 관리한다.

그러나 몇 달 뒤 페로즈의 자손중의 하나인 자레(Zareh)가 반역을 일으켰으나, 발라시는 곧 반역을 진압하고 자레를 처형하였다. 그 후 페로즈의 또 다른 자손인 카바드도 반기를 들었지만 결국 실패하였다.

하지만 카바드는 에프탈의 지원을 받아 다시 군대를 이끌고 크테시폰으로 진격하였고 발라시는 이 침략을 오래 막아내지 못하고 암살당했다.

발라시는 아르메니아에서 기독교를 인정한 것을 계기로 기독교인 역사가들에게 매우 현명하고 평화적인 군주로 칭송받는다.

외부 링크편집

전임
페로즈 1세
사산 왕조의 샤
발라시

484년 - 488년
후임
카바드 1세

  본 문서에는 현재 퍼블릭 도메인에 속한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제11판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