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배상면(裵商冕, 1924년 9월 22일 ~ 2013년 6월 7일)은 대한민국의 기업가이다. 호는 우곡(又麯, 또 누룩을 생각한다는 의미). 일제 강점기를 거치며 사라진 대한민국 전통주 시장을 개척했다.[1] 본관은 달성.

목차

생애편집

대구에서 태어났다. 경북대학교 농예화학과 졸업하고 1952년부터 대구에서 기린 주조장을 경영하며 1960년 기린 소주를 개발했다.[2] 1983년 국순당의 전신이 된 배한산업을 설립하고, 1991년 백세주를 개발했다. 2002년에는 배상면 주류연구소 설립했다.

2013년 숙환으로 별세했다.

가족편집

저서편집

편역편집

  • 《조선주조사(朝鮮酒造史)》
  • 《일본 청주 제조 기술(日本淸酒製造技術)》

공저편집

  • 《과실 및 약용식물을 이용한 가양주 만들기》(홍선천, 배상면)

논문편집

  • 《백하주를 통해서 본 전통약주의 문헌적 고찰》

자서전편집

  • 《도전 없는 삶은 향기 없는 술이다》[3]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