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의 천리길

배움의 천리길은 김일성이 1921년 중국 바다오거우(팔도구)에서 만경대 칠골로 걸어서 유학온 길이다. 북한의 김일성 우상화의 일환이다.

1923년 3월 16일에 바다오거우에서 출발하여 1923년 3월 23일에 만경대에 도착했다고 알려져 있다. 두 곳의 실제 거리는 1120리(약 440km)인데, 그 중 실제로 걸은 거리는 약 840리(약 330km)이고 나머지 280리(110km)는 개천에서 신안주를 거쳐, 평양으로 가는 구간이었는데 이 구간에선 기차를 탔다고 한다.

어원편집

김일성이 걸었다는 길은 1120리이지만 그 길의 이름을 부르기 편리하게 천리길이라고 명명한 것이다.

길의 구성편집

성간-전천-고인-명문고개-청운-희천-향산

도시 및 마을편집

고개편집

편집

행사편집

논란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