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광언

백광언(白光彦, ?~1592년)은 조선 중기의 무신이다. 자는 명선(明善). 호는 풍암(楓巖)이다. 시호는 충민(忠愍). 본관태인이다.

생애편집

김해부사를 지낸 사림(士霖)의 형이다. 1574년(선조 7) 무과에 급제해 복병장(伏兵將), 욋괴(外叱怪) 권관(權管), 진해. 고성 현감, 북청. 함흥부 판관을 거쳐 함안, 곽산군수와 절충장군 만포진병마첨절제사 부사를 지내고 고향에 머물던 중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방어사 곽영의 조방장으로 5만 명의 남도근왕군(南道勤王軍)을 이끌고 북상하던 이광과 합류하여 용인 전투에 참전했다. 그러나 일본군을 맞아 싸우던 중 형세를 잘못 판단하여 선봉장 이지시(李之詩)와 함께 적 탄환에 맞아 전사했다.

상훈편집

선무원종공신 1등(宣武原從功臣 一等)에 녹훈되고, 가선대부(嘉善大夫) 병조참판겸동지의금부사(兵曹參判兼同知義禁府事)에 추증되었다. 자헌대부(資憲大夫) 형조판서겸지의금부사(刑曹判書兼知義禁府事)에 가증되었다. 1834년(순조 34)에 병조판서가 증직되었다.

가족관계편집

  • 조부 : 응정(應禎), 통정대부(通政)
    • 부 : 수인(壽仁), 평안병사(平兵)
      • 부인 : 증정부인(贈貞夫人) 영광 정씨(靈光丁氏)
      • 측실 : ?
        • 아들 : (庶子) 함생(咸生), 조산포수군만호(造山浦水軍萬戶)
      • 동생 : 사림(士霖), 김해부사
      • 삼종제 : 광호(光浩), 선전관(宣傳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