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백호통의(白虎通義)》, 혹은 《백호통(白虎通)》, 《백호통덕론(白虎通德論)》은 4권으로 이루어진 중국 고대의 책이다. 중국 동한(東漢) 한 장제(漢章帝) 건초 4년(79년), 태상, 장수(將), 대부,박사, 의랑(議郎), 낭관급제생(郎官及諸生) 등이 참관하여 백호관(白虎觀, 낙양 북쪽 궁궐)에서 유가경전을 놓고 토론을 한 백호관회의(白虎观会议)가 열렸다. 한 장제는 직접 경서의 내용을 판결하여 《백호의주(白虎議奏)》를 지었다.[1]

영향편집

각주편집

  1. 후한서·장제기(章帝纪)》:“(건초4년 11월 임술)於是下太常,將、大夫、博士、議郎、郎官及諸生、諸儒會白虎觀,讲議‘五經’同異……帝親稱制臨決,如孝宣甘露、石渠故事,作《白虎議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