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벼아과(Oryzoideae, 이명: Ehrhartoideae)는 벼과에 속하는 속씨식물 아과 분류군의 하나이다. 20개 속에 약 120여 종을 포함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종은 주요 곡물 을 만드는 이다.[1] 이 아과는 벼과 중에서 가장 많은 종을 포함하고 있는 BOP 분지군의 3개 아과 중의 하나로 모두가 C3 광합성 식물이다. 3개 아과 중에서 가장 먼저 분기한 계통발생 분지군이다.[2][3] 4개 족과 분류 위치가 불확실한 1개 속(Suddia, 필로라키스족으로 추정)을 포함하고 있다.[1] 분자생물학적 계통 분석을 통해 이들 분지군들의 분기 순서가 밝혀졌다.[1]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벼아과
Arroz 21-9-203.JPG
(Oryza sativa)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외떡잎식물군
(미분류): 닭의장풀군
목: 벼목
과: 벼과
(미분류): BOP 분지군
아과: 벼아과
(Oryzoideae)
Kunth ex Beilschm. 1833
  • Ehrharteae Nevski 1937
  • Oryzeae Dumort. 1824
  • Streptogyneae C.E. Hubb. ex Calderón & Sonderstr. 1980
  • Phyllorachideae C.E. Hubb. 1939

하위 분류편집

계통 분류편집

계통 분류는 다음과 같다. 괄호 안의 숫자는 추정되는 종의 수이다.[4]

벼과

아노모클로아아과 (4)




파루스아과 (13)




푸엘리아아과 (11)



BOP 분지군
벼아과 (110)

스트렙토기나족




에르하르타족




필로라키스족



벼족







대나무아과 (1450)



포아풀아과 (3850)




PACMAD 분지군

아리스티다아과 C3 & C4 (350)




기장아과 C3 & C4 (3250)





물대아과 C3 (50)



미크라이라아과 C3 & C4 (200)





단토니아아과 C3 (300)



나도바랭이아과 C3 & C4 (1600)










각주편집

  1. Soreng, Robert J.; Peterson, Paul M.; Romschenko, Konstantin; Davidse, Gerrit; Zuloaga, Fernando O.; Judziewicz, Emmet J.; Filgueiras, Tarciso S.; Davis, Jerrold I.; Morrone, Osvaldo (2015). “A worldwide phylogenetic classification of the Poaceae (Gramineae)”. 《Journal of Systematics and Evolution》 53 (2): 117–137. ISSN 1674-4918. doi:10.1111/jse.12150. 
  2. Grass Phylogeny Working Group II (2012). “New grass phylogeny resolves deep evolutionary relationships and discovers C4 origins”. 《New Phytologist》 193 (2): 304–312. ISSN 0028-646X. PMID 22115274. doi:10.1111/j.1469-8137.2011.03972.x. 
  3. Janke, Axel; Zhao, Lei; Zhang, Ning; Ma, Peng-Fei; Liu, Qi; Li, De-Zhu; Guo, Zhen-Hua (2013). “Phylogenomic Analyses of Nuclear Genes Reveal the Evolutionary Relationships within the BEP Clade and the Evidence of Positive Selection in Poaceae”. 《PLoS ONE》 8 (5): e64642. ISSN 1932-6203. doi:10.1371/journal.pone.0064642. 
  4. Grass Phylogeny Working Group II (2012). “New grass phylogeny resolves deep evolutionary relationships and discovers C4 origins”. 《New Phytologist》 193 (2): 304–312. PMID 22115274. doi:10.1111/j.1469-8137.2011.03972.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