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별무반(別武班)은 고려 숙종윤관이 건의하여 만든 특수 부대로서, 여진족에 대비하여 만들었다.

여진인은 문종 때부터 고려에 귀화 또는 침략해 왔다. 고려에서는 침략해 오는 여진족을 맞아 여러 차례 싸웠으나 우수한 기병을 가진 여진군에게 패배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이리하여 1104년(숙종 9년) 별무반이라고 하는 새로운 군사조직을 편성했다. 별무반은 2군·6위 이외의 특수 군단이란 뜻으로 이름 지어진 듯하지만, 신기군(神騎軍)·신보군(神步軍)·항마군(降魔軍) 등으로 형성되어 있었다. 신기군은 기병, 신보군은 보병, 항마군은 승병으로 편성하였으며, 4시(四時) 훈련하여 여진에 대한 대규모 정벌에 대비하였다.

윤관은 1107년(예종 2년) 이 별무반을 이끌고 천리장성을 넘어 여진족을 토벌하고 동북 지역에 9성을 쌓게 된다.

함께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려의 대외정책〉"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