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꽃나무

병아리꽃나무는 장미과의 갈잎 떨기나무이다. 한국 원산이다. 중국과 일본에서도 자생한다. 이름은 꽃과 열매를 병아리에 비유한 데서 유래했다.[1]

Infobox plantae.png
병아리꽃나무
Rhodotypos scandens2.jpg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장미군
목: 장미목
과: 장미과
속: 병아리꽃나무속
종: 병아리꽃나무
학명
Rhodotypos scandens
(Thunb.) Makino, 1913

생태편집

키는 1~2 미터에 달하며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양이거나 긴 달걀 모양이며 길이 4~8 센티미터, 너비 2~4 센티미터쯤 된다. 가장자리에 겹톱니가 있고 끝이 뾰족하고 주름 진다. 흰색 꽃이 4~5월에 어린 가지 끝에서 핀다. 지름은 3~5 센티미터 정도이며 꽃잎은 대개 네 장이다.(간혹 다섯 장 달린 것도 있다.) 수술은 많은데 꽃잎보다 짧다. 열매는 검은색으로 익는데 광택이 나며 네 개씩 달린다. 길둥근 모양의 핵과이다.

쓰임편집

꽃과 열매가 예뻐 공원에 많이 식재되어 있는 편이다. 한방에서 계마(鷄麻)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혈이 허해서 신장이 약해졌을 때 원기를 회복하기 위한 약재로 사용하였다.[2]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대한민국에서는 아래의 병아리꽃나무를 천연기념물로 보호한다.

각주편집

  1. 전의식·오병훈·송홍선 (2008년 6월 25일). 《서울나무도감》. 서울: 풀꽃나무. 121쪽.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