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보리공(菩利公, 573년 ~ ?, 풍월주 591년 ~ 596년) 은 《화랑세기》에 따르면 신라의 제 12대 풍월주로, 이화랑숙명공주의 차남이다. 어머니 숙명공주는 지소태후의 딸로서 본래 진흥왕의 비였는데 이화랑과 사통하여 궐을 나왔고, 후일 그가 출생하였다. 숙명공주가 꿈에 황색의 신령스러운 사슴을 보고 그를 낳았다고 한다.[1] 그의 형은 원광법사이다. 하종공의 문하에서 낭도로 있다가 591년 12대 풍월주가 되었으며 3년 뒤 부제인 김용춘에게 물려주었다.[1] 진흥왕이 퇴위후에 사원으로 들어갔다는 설이 있으며 일본 천황가의 사원천황전통과도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다.

가족 관계편집

선대편집

부인과 후손편집

  • 부인 : 만룡낭주 김씨(萬龍娘主 金氏) - 정숙태자(貞肅太子)와 만호부인 김씨(萬呼夫人 金氏)의 딸
    • 아들 : 제 20대 풍월주 예원공
    • 딸 : 보룡(寶龍)
  • 정인 : 후단부인(厚丹夫人)
    • 아들 : 보태(菩太)
    • 아들 : 보호(菩好)
    • 딸 : 보단낭주(菩丹娘主)
    • 딸 : 이단낭주(利丹娘主)

각주편집

  1. 《화랑세기》, 지만지, 2008, 48면
전임
하종
제12대 풍월주
후임
용춘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