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분실

보안분실(保安分室)은 이적행위, 국가안보에 위해가 되는 행위(국가보안법 위반, 간첩 행위, 간첩죄에 해당하는 행위 등)를 한 사람을 체포하여 조사하고, 방첩 목적을 위하여 대한민국 경찰청 보안수사대가 설치한 기관으로, 대공분실(對共分室)이라고도 부른다.

경찰청 인권보호센터 입구(구 남영동 대공분실)
경찰청 인권보호센터 내에 위치하고 있는 조사실. 현재는 보존용으로 일반에게 공개되어 있다.
의정부 보안분실(경기지방경찰청 보안수사 4대)

개요편집

1948년 10월, 내무부 치안국이 대간첩 수사를 목적으로 치안국 특수정보과 중앙분실로 발족한 것이 최초로 설치된 경찰청 보안수사대 보안분실로,[1] 국가안보에 위해가 되는 행위를 한 사람을 조사하고, 방첩 목적을 위하여 설치되었다. 그러나 제3공화국 ~ 제5공화국 시절에는 소속 수사관들이 민주화 운동 인사 등의 반정부 인사나 대한민국에 파견된 간첩과는 무관한 사람까지 연행 후 이들을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사람으로 날조를 하기도 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소속 수사관들은 이들을 고문하면서 이들에게 조작된 자백서를 작성할 것을 강요하기도 하였다. 일반 경찰서와 비교를 하면 폐쇄적이며(출입구에 간판이 설치되어 있지 않음), 이러한 특성에 의해 인권침해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지도상에서 보안분실은 경찰서처럼 지도상에서 표기가 되어있지 않으며, 지번도에서는 번지수만 표기가 되어 있거나 위장 상호로 표기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 이외에도 직원들간의 계급 호칭을 정식 계급이 아닌 위장 계급으로 칭하기도 한다.[2]

관련 항목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