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봉안군 이봉(鳳安君 李㦀, 1482년 ~ 1505년)은 조선의 왕족으로, 조선 제9대 왕 성종의 서자이다. 시호는 정민(貞愍)이다.

생애편집

성종의 서6남으로, 생모는 귀인 정씨(貴人鄭氏)다. 정부인은 의춘군부인 평양 조씨(宜春郡夫人 平壤趙氏)이며, 부인 조씨는 아들 흥원군(興原君)을 낳았다. 연산군은 일찍이 모후 윤씨가 폐위, 사사된 것은 후궁 정씨‧엄씨의 소행 때문이라 하여 두 후궁을 손수 때려죽이고 봉안군을 옥에 가두었다가 이천에 귀양보냈다.이듬해 동복 형 안양군(安陽君) 이항(李㤚)과 함께 사사되었다.[1]

가족관계편집

  • 아버지 : 조선 9대 국왕 성종
  • 어머니 : 귀인 정씨(貴人鄭氏)
  • 정부인 : 의춘군부인 평양 조씨(宜春郡夫人 平壤趙氏) - 판관 조성기(趙成紀)의 딸
    • 장남 : 흥원군 경(興原君 瓊)
      • 양손자 : 기성군 현(箕城君 俔) → 익양군의 유일한 아들인 용천정 수한(龍川正 壽鷳)의 여섯번째 아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