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부산 덕포동 화물열차 탈선 사고

부산 덕포동 화물열차 탈선 사고1980년 4월 20일 오후 4시 30분쯤 부산시 (현 부산광역시) 북구 덕포동 경부선 구포역 ~ 사상역(서울역 기점 431km)에서 화물열차가 탈선하여 화차 26량 중 14량이 선로를 이탈, 그중 7량이 전복되어 황산이 50여t 누출된 사고이다.[1]

부산 덕포동 화물열차 탈선 사고
요약
날짜 1980년 4월 20일
시간 오후 4시 30분쯤
위치 부산시 (현 부산광역시) 북구 덕포동 경부선 구포역 ~ 사상역 (서울역 기점 431km)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철도 노선 경부선
운영자 대한민국 철도청
사고 종류 탈선
원인 레일 용접 부실
통계
파손된 열차 수 화물열차 1편성
부상자 약 200여명

개요편집

탈선한 화물열차는 화차 26량(유개차 17량, 무개차 1량, 조차 7량, 차장차 1량)을 편성하고 부산진역을 떠나 서울 용산역으로 가던 화물열차 제1002열차이다. 이 열차가 사고 지점에 이르자 상행선 오른쪽 레일 1m 24cm가 갑자기 뒤틀리면서 화차가 오른쪽으로 기울어지며 앞에서부터 10번째부터 23번까지의 14량이 탈선되고 그 중 7량이 전복되었다.[1]

피해편집

이 사고로 현장 인근의 주민 20여 명이 황산 가스에 중독되어 호흡장애를 일으키거나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었고 200여 명이 구토나 복통을 호소하였다.[1]

열차가 탈선하는 충격으로 상행선 레일 40여m가 튕겨 나가 하행선 레일마저 휘어버려 상하행선이 모두 불통되었으며, 이 사고로 황산이 50여t 누출되어 인근을 오염시켰다.[1] 탈선한 기관차는 차체가 소손되어 1980년 7월 14일 폐차 발령되었다.[출처 필요]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