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태비

부여태비(扶餘太妃, 690년 ~ 738년)는 백제 마지막 왕인 의자왕(義慈王)의 증손녀이자 부여융(隆)의 손녀이며 부여덕장(德璋)의 둘째딸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부여태비
扶餘太妃
지위
백제의 공주
백제의 태비
신상정보
출생일 690년
사망일 738년
왕조 백제
부친 부여덕장(扶餘德璋)
배우자 이옹(李邕)
자녀 이거(李巨) · 이승소 · 이승희 · 이승준 · 이승질

생애편집

부여태비는 690년 부여덕장의 둘째딸로 태어났다. 711년 이옹의 두 번째 부인으로 혼인하고 718년 괵왕비에 책봉됐다. 이옹은 당 고조 이연(李淵)의 증손자로, 당의 수도 장안 외곽의 영토를 다스리는 괵왕(虢王)에 봉해진 제후왕이었다. 727년 남편 이옹이 죽고 맏아들 이거(李巨)가 왕위를 이어받은 4년 뒤 태비로 책봉됐다. 738년 49살로 죽어 이옹과 합장됐다.[1]

중국 산시성에서 발견된 부여태비의 묘지명에는 부여태비가 “남국(南國) 사람의 얼굴처럼 아름다우니 봄날의 숲과 가을 단풍 같았다. 아주 좋은 집에서 살았으나 아침 햇살처럼 조용히 움직여 드러나지 않으니 세상에 드물게 어진 사람이며 덕이 있어 외롭지 않았고 속마음과 겉으로 드러난 모습이 같았다.” 또한 “이옹과 혼인한 후 집안을 일으켰다”고 적혀 있다.[2]

가계편집

  • 증조부 : 의자왕
  • 조부 : 부여융(扶餘隆)
  • 아버지 : 부여덕장(扶餘德璋)
    • 남편 : 이옹(李邕)
      • 맏아들 : 이거(李巨)
      • 아들 : 이승소
      • 아들 : 이승희
      • 아들 : 이승준
      • 아들 : 이승질

각주편집

  1. 김지원 기자 (2008년 11월 15일). “의자왕 증손녀, 당 황족과 혼인했다”. 한국일보. 2009년 6월 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1년 10월 26일에 확인함. 
  2. 윤완준 기자 (2008년 11월 14일). “백제 의자왕 증손녀 부여태비 묘비석 中서 발견”.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