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룩(blook)은 블로그(blog)와 책(book)의 합성어로 블로그나 웹사이트의 각종 게시물로 엮인 책이나 출판방식을 통칭한다. 이 조어는 2002년에 비즈머신이라는 웹사이트를 운영하는 미국의 미디어 비평가 제프자비스(Jeff Jarvis)가 고안했고, 토니 피어스라는 네티즌이 자신의 블로그에 쓴 글을 모아 blook이라는 책을 출판하면서 널리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사이버 공간에서 충분히 독자를 확보한 뒤 아날로그에서 나오는 장점 때문에 이미 미국에서는 독자적인 출판 장르로 자리 잡았고 시사경제지 <비지니스위크>의 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 출판계 베스트 셀러 가운데 20%는 블룩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는 포털 블로그에서 활동하는 와이프로거(주부블로거)[1]들의 요리, 인터리어, 다이어트, 여행에 관한 블로그를 엮은 다양한 실용정보뿐만 아니라 개성 강한 파워블로거가 늘어나면서 다양한 실용정보는 물론 평론, 에세이, 전문지식 등 다양한 분야로 뻗어나가고 있다.

의의편집

출판권력의 변화편집

온라인오프라인을 가로지르며 대중 출판의 기회를 높여 기존의 저자와 출판사 위주의 출판 구조를 흔들고 있다. 즉 기존의 출판사 | 저자 | 독자로 이루어진 출판구조에서 저자-독자 | 출판사 | 독자의 구조로 변한 제작과 유통의 순서 변화를 의미한다. 이에 따라 출판의 무게 중심도 출판사에서 저자-독자로 기울어지고 있다.

웹2.0출판시대편집

블로그에서는 댓글이나 트랙백 등 블로그 기능을 적극 활용해 글이나, 책에 대한 반응을 발 빠르게 살피며 블로거와의 교감을 통해 보완을 통한 콘텐츠가 생산된다. 블로그 운영자와 블로거들이 나눈 폭넓은 정보 공유는 블룩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저자독자가 함께 책을 만들어가는 웹 2.0 출판시대가 온 것이다.

우리말다듬기편집

  • 누리글보따리 :

블룩(blook)을 대신할 우리말. 2009년 5월 25일 국립국어원모두가 함께하는 우리말 다듬기에서 블룩(blook)을 다듬은 말로 누리글보따리를 사용하기로 최종 선정하였다.

참고편집

각주편집

  1. 문성실의 이야기가 있는 밥상은 네이버 블로그에 꾸준히 실었던 레시피를 모아 요리 책을 펴낸 대한민국 주부 문성실의 블로그이다. 그가 펴낸 책으로는 《문성실의 냉장고 요리》(시공사, 2009 ISBN 89-527-5670-3, 9788952756701)와 《척척 비법 레시피》(조선일보 생활미디어, 2009 ISBN 89-93968-02-0, 9788993968026)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