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국가의 공식 빈곤선 미만에 해당하는 국가별 인구 백분율을 표시한 2008년 CIA 월드 팩트북 기반 지도

빈곤선(貧困線, poverty threshold, 빈곤소득선)은 해당 국가에서 적절한 생활수준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최소 소득 수준이다.[1] 국제 빈곤선은 과거에 하루 $1 정도였다. 2008년에 세계 은행은 2005년 구매력 평가에서 1.25 달러의 개정된 수치를 공개하였다.[2] 세계 인구는 대만 (1.5 %), 말레이시아 (3.8 %), 아일랜드 (5.5 %)이, 호주 (6.2 %)이, 태국, 프랑스 (7.8 %)이, 스위스라는 상위 10의 빈곤선 비율 이하 (7.9 %) , 캐나다 (9.4 %), 네덜란드 (10.5 %)과 사우디 아라비아 (12.7 %).

역사편집

20세기 들어 런던의 빈곤에 관한 선구적인 탐구자 찰스 부스런던 스쿨 보드가 처음 생각해낸 개념인 "빈곤선"(poverty line)의 개념을 널리 퍼뜨렸다.[3] 부스는 1주에 10실링(50p)에서 20실링(£1)으로 이 선을 설정하였는데 이는 네다섯 명의 가족이 근근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최소한의 금액으로 간주한 것이다.[4]

각주편집

  1. Ravallion, Martin Poverty freak: A Guide to Concepts and Methods. Living Standards Measurement Papers, The World Bank, 1992, p. 25
  2. {Dollar a day Revisited-Martin Ravallion, Shaohua Chen and Prem Sangraula World Bank Economic Review Volume 23,Number 2-2009-Pages 163-184}
  3. Alan Gillie, "The Origin of the Poverty Line", Economic History Review, XLIX/4 (1996), 726
  4. David Boyle. The Tyranny of Numbers p. 116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