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가섬

사도가 섬(일본어: 佐渡島 사도가시마[*])은 니가타현동해상에 있는 이다. 섬 전체가 니가타현 사도시에 속한다. 인구는 6만 9,546명(2005년 3월 1일 현재)으로 면적은 854.88km2대한민국천안시 면적(636.07km2)보다는 넓고, 원주시(872.45km2)보다는 약간 작은 편이다. 혼슈, 홋카이도, 규슈, 시코쿠 등 4개의 주요 섬들을 제외하면 오키나와섬 다음으로 일본에서 면적이 2번째로 넓은 섬이며, 큰 일본 본토 4도에 딸린 섬으로는 가장 큰 섬이다.[1]

사도가 섬
SadoGaShima.jpg
지도

지리
Location-of-Sadogashima-island-ko.png
위치 동아시아
좌표 북위 38° 05′ 00″ 동경 138° 21′ 00″ / 북위 38.08333° 동경 138.35000°  / 38.08333; 138.35000

면적 854.76 km2

행정 구역
일본의 기 일본
니가타현
사도시

인구 통계
인구 64,533명(2008년 6월 1일 기준)

2021년 12월 28일 일본이 군함도처럼 강제 징용에 대한 어떤 설명도 없이 사도가 섬의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후보로 선정해 세계유산 등재 신청을 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2] 일본측 관계자는 "조선인 강제 동원 사실을 언급하는 건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KBS에 밝혔다.[3] 이에 대해 대한민국 외교부는 유감 표명과 등재 철회를 요구하였다.[4]

2022년 1월 18일 하야시 요시마사 일 외상이 사도(佐渡) 광산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과 관련해 "한국에 우리나라(일본)의 입장에 근거해 적절히 의사를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5] 하지만, 1월 27일 아베를 비롯한 일본 우익 세력들은 강제징용과 사도광산은 서로 상관 없다는 무논리로 유네스코에 등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6] 이에 한국 외교부와 일본 시민단체가 등재 재추천에 반대를 표하였다.[7][8] 하지만 일본은 1월 28일 한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추천을 강행하였다.[9] 이에 한국 외교부는 주한일본대사를 불러 강한 유감을 전하였다.[10]

2월 9일 러시아 외무부가 일본의 사도광산 등재 추진에 반대의 입장과 한국 정부의 반대 입장에 대해 이해한다고 밝혔다.[11] 또한 2월 11일 중국 외교부도 일본은 불행한 역사에 대해 직시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히었다.[12]

2월 11일 한일 외교장관이 하와이에서 첫 회담을 갖고 상호 의견을 교환하였는데, 정의용 외교장관은 일본이 사도광산 등재 추진에 항의를 하였다.[13] 하지만 일본은 추천서에 군함도 때와 똑같이 강제 징용에 대한 내용만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14]

2023년 6월 유네스코 등재총회 때까지 한일간 외교전이 치열할 것으로 보여 관계는 평탄치 않을 것 같다.

참고로 사도가섬은 1200여명의 조선인들이 강제 노역한 곳으로 알려졌다.

역사편집

자세한 것은 사도시의 「사도시의 역사」의 항목을 참조.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