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는 일제 강점기에 큰 인기를 모은 한국신파극이다. 흔히 〈홍도야 우지마라〉로도 불린다.

1936년 임선규가 집필하여 청춘좌동양극장에서 초연하였고,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여 동양극장을 대표하는 흥행작이 되었다.

오빠의 학비를 벌기 위해 기생이 된 홍도가 부잣집 아들인 광호를 만나 결혼하게 되지만, 결국 남편에게서 버림을 받고 남편의 약혼녀까지 살해한 뒤 순사가 된 오빠에게 잡혀가게 된다는 줄거리이다. 여주인공 홍도 역에는 차홍녀, 홍도의 오빠 철수 역은 황철, 남편 광호 역은 심영이 맡았다.

이 연극은 동명의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이때 이서구가 "홍도야 우지마라 오빠가 있다"라는 노랫말을 써서 영화의 부주제곡으로 발표했는데, 이 노래가 대중가요로 큰 인기를 모았다.

이 작품으로 폐결핵 투병 중이던 무명 작가 임선규가 일약 스타 작가로 떠올랐고, 가혹한 운명에 우는 주인공 남매역을 맡은 차홍녀와 황철도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높은 인기를 바탕으로 영화와 TV 드라마로 여러차례 만들어졌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 조영복 (2002년 9월 10일). 〈임선규와 문예봉 - 극작가와 배우, 엇갈린 부부의 운명〉. 《월북 예술가, 오래 잊혀진 그들》.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1503.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 조영복 (2002년 9월 10일). 〈황철 - 추억으로 남아 있는 인민의 배우〉. 《월북 예술가, 오래 잊혀진 그들》.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1503.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 한상언, 한국영화스타7-① 영화배우 차홍녀 - '홍도'로 살다 간 여배우 차홍녀 《오마이뉴스》 (2007.1.22)
  • 한상언, 한국영화스타7-② 영화배우 차홍녀 - 22세로 짧은 생 마감한 여배우 차홍녀 《오마이뉴스》 (2007.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