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비한

2014년 11월 24일 (월)에 가입함

진실은 폭풍우 속을 헤치고 운반해야 하는 신성한 작은 등불과도 같아서,

우리는 거짓에 열광하며 이성을 잃은 군중의 분노와 맞서 그 진실을 지켜내야 했다.

-에밀 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