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보경사 서운암 동종

사인비구 제작 동종 - 포항보경사서운암동종(思印比丘 製作 銅鍾 - 浦項寶鏡寺瑞雲庵銅鍾)은 경상북도 포항시, 보경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동종이다. 조선 현종 8년, 1667년에 제작되었다. 2000년 2월 15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1-1호로 지정되었다.[1]

사인비구 제작 동종
-포항 보경사 서운암동종
(思印比丘製作 銅鍾
-浦項 寶鏡寺 瑞雲庵銅鍾)
(Bronze Bell Cast by Buddhist Monk Sain)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1-1호
(2000년 2월 15일 지정)
수량1구
시대조선시대
소유보경사
위치
포항 보경사 (대한민국)
포항 보경사
주소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송라면 보경로 523 (중산리)
좌표북위 36° 15′ 7″ 동경 129° 19′ 3″ / 북위 36.25194° 동경 129.31750°  / 36.25194; 129.31750좌표: 북위 36° 15′ 7″ 동경 129° 19′ 3″ / 북위 36.25194° 동경 129.31750°  / 36.25194; 129.31750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조선 숙종 때 경기도와 경상도 지역에서 활동한 승려인 사인비구에 의해서 만들어진 조선시대 종이다.

사인비구는 18세기 뛰어조기법에 독창성을 합친 종을 만들었다. 현재 그의 작품 8구가 서로 다른 특징을 보이며 전해지고 있다.

이 종은 사인비구가 만든 종 중에서 가장 앞선 것으로, 꼭대기에는 종을 매달기 위한 둥근 고리가 있다. 어깨 부분에는 인물상이 새겨진 40개의 연꽃잎을 세워 두어 넓은 띠를 형성하였다.

이 띠 아래로는 일반적으로 9개의 돌기가 있는 것에 반해 5개의 돌기를 가지고 있는 사각형 모양의 유곽이 4곳에 있고, 그 사이사이에는 부처의 말씀인 진언(眞言)을 새겨 이 종의 특징이 되고 있다.

비록 크기는 작지만 사인비구의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보물 지정사유편집

지금까지 알려진 사인비구가 주성한 종 가운데 조성연대가 가장 앞선 것으로, 비록 종의 규모는 작지만 사인비구의 초기 종 연구에 사료적 가치가 있다. 둥근 고리모양의 종뉴를 갖추었으며, 입상대(入上帶)에 이어 마련된 상대를 비롯, 네모꼴 유곽과 하대가 잘 남아있다. 상대는 연화보상화문을 정교하게 돋을 새김하였으며, 하대는 다소 간략한 형태의 당초문을 장식하였다. 입상대는 모두 40개의 세운 연꼭잎모양으로 각 잎마다 인물상을 안치하였으며, 유곽은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9개의 유두 대신 5개의 유두를 설치하였다. 유곽사이의 각 여백에도 보살상이나 위패모양이 아닌 "육자대왕진언"을 배치함으로써 다른 종들과는 달리 '진언(眞言)'을 문양화하고 있음이 특징이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 제2000-9호, 보물지정, 문화재청장, 2000-02-18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