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찬(師纂, ? ~ 264년)은 중국 삼국시대 위나라의 장수이다. 등애(鄧艾)를 따라 촉나라 정벌에 종군했다.

생애편집

원래 사찬은 사마소 밑에서 주부(主簿) 벼슬을 하고 있었다. 262년 사마소촉나라를 정벌하려 하자 등애는 촉나라에 빈틈이 없다며 정벌하는 것에 반대했다. 사마소는 사찬을 등애의 사마(司馬)로 삼은 뒤 등애에게 자신의 뜻을 전하게 하자, 이를 받든 등애는 더 이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제갈첨(諸葛瞻)이 지키는 면죽관(綿竹關)을 공격할 때 등애의 명을 받아 등충(鄧忠)은 면죽관의 오른쪽을 공격하고, 사찬은 왼쪽을 공격했다. 촉군의 저항이 거세자 등충과 함께 본진으로 후퇴했으나, 등애가 두 사람의 목을 베려 하자 다시 공격에 나서 면죽관을 점령하는 데 공을 세웠다. 촉나라가 멸망한 후 익주자사를 대행하였다.

종회(鐘會)가 사마소에게 등애를 모함할 때, 사찬도 이에 가담하였다. 264년위관(衛瓘)이 전속(田續)을 보내 이미 잡혀 있던 등애 부자를 죽일 때 사찬 역시 죽임을 당하였다. 사찬은 평소에 성미가 급하고 은혜를 베푼 일이 적었기 때문에 많은 상처를 입으면서 죽었다고 한다.

《삼국지연의》에서의 사찬편집

삼국지연의에서는 장전교위(帳前校尉)라는 직책에 있으면서 강유가 이끈 촉군과 싸우는 등애를 돕는다. 촉나라를 정벌할 때 면죽관에서 나무로 만든 제갈량(諸葛亮)의 모습에 놀라 등충과 함께 후퇴한다. 그러나 촉나라가 멸망한 뒤 등애를 모함한 일은 나오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