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산시 역사박물관

산시 역사박물관

산시 역사박물관(중국어: 陕西历史博物馆)은 산시 성 시안 시 남부의 샤오자이동루(小寨东路), 대안탑의 서북쪽에 위치한 박물관으로 1983년 시공하여, 1991년 6월 20일 개관한 중국 제일의 현대식 대형 국가급 박물관이다.

개요편집

 
주나라 청동 종
 
당삼채

산시 역사박물관의 전신은 원래 섬서성박물관으로, 현재의 시안비림박물관이었다. 중국의 전총리였던, 저우언라이의 마지막 소망에 의해 지어진 박물관으로, 1983년부터 준공이 시작되었다. 이 박물관은 65,000m2의 면적을 가지고 있으며, 건물 면적만 해도 55,600m2가 되는 큰 박물관이다. 역사 유물보관실은 8,000m2, 전시관은 11,000m2이며 모두 37만점의 유물을 가지고 있다. 이 박물관은 중앙의 홀과 측면에 계단을 가지고 있는 당나라식 건축 양식을 가지고 있다. 그 거대한 규모에도 불구하고 우아하고, 섬세하며 전통과 현대를 잘 조화시킨 건축물이라고 할 수 있다.

산시는 옛날부터 수세기에 13대 이상에 걸쳐 주나라, 진나라, 한나라, 당나라까지 왕조의 수도로 넘치는 문화 유적을 가지고 있다. 산시 역사박물관의 완성으로 발굴된 37만 점 이상의 유물을 전시할 수 있게 되었다. 청동기류, 도자기류, 당나라 고분의 벽화 등 수많은 보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이 박물관의 개발로 수많은 유물들이 수집되고, 보존되고, 출판과 교육, 과학연구 등이 이루어졌으며, 일부의 유물은 일본이나 프랑스, 미국, 영국, 독일 등지에 전시되기도 하였다.

전시편집

박물관은 시대분포에 따라 전시를 하며, 제1전시관, 제2전시관, 제3전시관으로 나뉘어, 주나라에서, 진나라, 한나라, 당나라 네 개 왕조를 중점으로 섬서의 역사를 전시를 한다. 제4, 제5전시관과 동전시관은 주제를 정하지 않고, 부정기적으로 주제를 바꿔서 전시를 한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