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의 역사
몽골고원
험윤 훈육 산융
월지 흉노 동호
남흉노 북흉노
정령 선비
고차 유연
철륵 돌궐
동돌궐
설연타
선우도호부 안북도호부
후돌궐
위구르
키르기스 조복 거란
나이만 케레이트
몽골
몽골 제국
원나라
북원 (타타르)
오이라트 4부족 연맹
할하
청나라
대몽골국
(외몽골 점령)
몽골 인민공화국
(1990년 몽골 혁명)
몽골국
v  d  e  h

산융(山戎), 또는 무종씨(無終氏), 북융(北戎)은 중국 춘추 시대에 존재한 정주부족으로, 현재의 랴오닝성 서북부와 허베이성 동북부에서 활동하였다. 제나라의 공격을 받고 소멸하였다.

역사편집

산융은 한때 강대해져 그 세력의 범위가 전국 시대연나라, 조나라, 제나라의 사이에 있었다. 연나라를 자주 침범하였으며, 기원전 705년에는 연나라를 넘어 제나라를 공격하기도 하였다.

기원전 679년, 제 환공이 제후들 사이에서 패권을 잡았고, 산융이 중원에 끼치는 소란을 해결하고자 하였다.

기원전 664년, 산융이 다시 연나라를 공격하자 연나라는 제나라에 도움을 요청했고, 제 환공은 연나라를 구하기 위해 군사를 일으켜 산융을 토벌하였다. 다만 이듬해인 기원전 663년에 산융은 이미 북방으로 되돌아 간 상태였다.

제나라, 연나라의 연합군은 북진을 계속하여 산융의 근거지인 무종산(無終山, 현재의 허베이성 첸안시 옌산 일대)을 공격해 크게 이겼다. 산융의 왕은 고죽국으로 도망갔고, 연합군은 최종적으로 '산융을 북벌하고, 영지(令支)를 치고, 고죽을 참한 뒤 남쪽으로 돌아오는' 결과를 얻었다. 제 환공의 산융 정벌 때 고죽국도 동시에 멸망한 것이다. 이로 인해 연나라는 강역을 넓히고 제나라의 북쪽 방벽이 될 수 있었다.

기원전 660년, 제 환공은 다시 군사를 일으켜 고죽과 이지(離支, 영지)의 땅을 쳐서 철저히 산융을 정복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