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삼사석(三射石)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화북동에 있는 돌이다. 1971년 8월 26일 제주특별자치도의 기념물 제4호로 지정되었다.

삼사석
(三射石)
대한민국 제주특별자치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4호
(1971년 8월 26일 지정)
수량1기
위치
삼사석 (대한민국)
삼사석
주소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화북동 1380번지
좌표북위 33° 31′ 15.75″ 동경 126° 34′ 26.22″ / 북위 33.5210417° 동경 126.5739500°  / 33.5210417; 126.5739500좌표: 북위 33° 31′ 15.75″ 동경 126° 34′ 26.22″ / 북위 33.5210417° 동경 126.5739500°  / 33.5210417; 126.5739500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삼사석은 탐라국(지금의 제주도)의 시조인 고씨, 양씨, 부씨가 나라를 세우고 벽랑국의 3공주를 부인으로 맞은 후 도읍을 정하기 위해 화살을 쏘았을 때 그 화살이 꽂혔던 돌을 말한다. 화살을 쏘았다고 해서 일명 ‘시사석(矢射石)’이라 하며 이곳 사람들은 ‘살쏜디왓’이라고 부른다.

삼사석은 직경 55cm 내외의 현무암으로 되어 있으며, 영조 11년(1735)에 양종창이 세운 높이 149cm, 너비 67cm의 석각이 보호하고 있다. 삼사석 옆에 있는 비는 제주목사 김정이 세운 것이고, 비의 뒷면에는 1930년에 고한룡, 고대길, 고영경 등이 다시 고치고 담장을 세웠다는 기록이 있다.

참고 자료편집

  • 삼사석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 이 문서에는 문화재청에서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배포한 국가문화유산포털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 (삼사석 안내문-제주특별자치도 기념물제4호)탐라(耽羅)의 고(高),양(良),부(夫) -양(良) 신라시대에 양(梁)으로개성(改姓),고(高),부(夫)라고도함-삼신인(三神人)이 벽랑국(碧浪國)의 삼공주(三公主)를 배필로 정한후 터전을 정도(定都)하기위하여 화살을쏘았는데 그화살이 꽂혔던 돌멩이를 삼사석이라한다. 삼신인의 활솜씨를 경탄하여 김정(金)목사(牧使)가1735년(英祖11)에 삼사석 비(碑) 높이113cm너비43cm두께18cm를 세웠고 비 앞면좌우에는"毛興穴古 矢射石留 神人異跡 交映千秋"라하여추모했다. 후에 제주인 양종창(梁宗昌),고익보(高益普),부찬빈(夫贊彬)이1813년에 석실 높이149cm앞너비101cm옆너비67cm를지어삼사석을보존하였으며 현재의 삼사석비는1930년 고한룡(高漢龍),고대길(高大吉),고영은(高永恩)등이 개수(改竪)한것이다.

함께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