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시호)

시호에 쓰이는 글자다. 상통하지 않는 殤, 商 두 글자가 있으며, 殤은 《일주서》 〈시법해〉에서 단절불성(短折不成), 미가단절(未家短折)을 일컫는다 하고 商은 소공영민(昭功寧民)을 일컫는다 한다. 商은 실제로 쓰인 예가 없다.

상황제편집

상왕편집

상공편집

상숙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