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우

조선의 문신

서경우(徐景雨, 1573년 ~ 1645년)는 조선의 문신이다. 본관은 대구. 자는 시백(施伯), 호는 만사(晩沙)이다.

생애편집

1603년(선조 36년) 문과에 급제해 가주서로 시작, 주서를 지내고 승정원주서를 거쳐 기사관이 되고 성균관전적과 사헌부감찰을 거쳐 공조좌랑과 병조좌랑을 지내고 성균관직강을 거쳐 형조정랑으로 임명되었다. 이후 세자시강원문학을 거쳐 지평으로 임명되고 정언을 하지만 광해군 때 대북세력에 의해 관직을 박탈당하였다가 예조참의가 되고 승지로 참찬관을 겸하다 대사간, 좌승지를 거쳐 이조참판이 되고 바로 대사헌이 된다. 이후 경기도관찰사를 거쳐 대사간에 이어 대사성이 되고 동지경연사를 겸하다 대사헌으로 다시 임명되어 곧 도승지를 하다 다시 대사헌이 된다. 이후 이조참판이 되고 형조판서를 거쳐 1644년 우의정이 된다. 1645년에 생을 마감한다.

관련 문화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