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울 재동 백송

(서울 재동의 백송에서 넘어옴)

서울 재동 백송(서울 齋洞 白松)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재동에 있는 백송이다. 1962년 12월 7일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8호 '서울 재동의 백송(서울 齋洞의 白松)'으로 지정되었다가, 2008년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서울 재동 백송
(서울 齋洞 白松)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천연기념물
종목천연기념물 제8호
(1962년 12월 7일 지정)
수량1주
소유헌법재판소
위치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재동 35
좌표북위 37° 34′ 41″ 동경 126° 59′ 05″ / 북위 37.577986° 동경 126.98468°  / 37.577986; 126.98468좌표: 북위 37° 34′ 41″ 동경 126° 59′ 05″ / 북위 37.577986° 동경 126.98468°  / 37.577986; 126.9846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정보편집

대한민국 헌법 재판소 구내에 있는 이 백송은 한 그루이지만 뿌리 근처에서 둘로 갈라져 두 그루인 것처럼 자랐다. 나무 높이는 약 17 미터, 밑 부분의 줄기 둘레가 3.8 미터 정도다. 남서쪽 줄기의 둘레가 2.4 미터, 동쪽 줄기의 둘레는 1.9 미터다.

나이는 흔히 600년으로 알려져 있으나 확실하지 않으며 과장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 서울 통의동의 백송1990년에 고사한 뒤 대한민국 최고령 백송이 되었다.

내력편집

언제 어떻게 이 자리에 백송이 있게 되었는가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다만 이곳에 헌법재판소가 들어서기 이전에는 창덕여자고등학교의 구내에 있는 백송이었고 구한말에는 신정왕후의 친정이 있던 곳이라고 한다. 아들 헌종의 즉위로 왕대비가 되고 철종 때 대왕대비로 진봉된 신정왕후의 친정에는 흥선대원군이 자주 드나들었는데, 안동 김씨의 세도 정치를 종식시키고 왕권을 다시 강화하려는 모의가 이 백송이 지켜보는 사랑채에서 이루어졌으며 이 무렵 백송의 밑둥이 별나게 희어져 대원군이 성사를 확신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같이 보기편집

교통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8-30호 Archived 2017년 9월 21일 - 웨이백 머신,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명승) 지정명칭 변경》, 문화재청장, 관보 제16730호, 17-46면, 2008-04-15

참고 도서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