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4호선 상계역 추돌 사고

상계역 전동차 추돌 사고2020년 6월 11일 오전 10시 40분쯤, 4호선 상계역에서 한국철도공사 전동차와 서울교통공사 전동차 간 추돌이 일어나면서 발생한 사고이다.[1]

서울 지하철 4호선 상계역 추돌 사고
요약
날짜 2020년 6월 11일
시간 오전 10시 40분
위치 서울특별시 노원구 상계로 상계역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철도 노선 수도권 전철 4호선
운영자 서울교통공사
사고 종류 추돌
원인 신호기고장
통계
파손된 열차 수 서울교통공사 4000호대 전동차 461편성
한국철도공사 341000호대 전동차 341X23편성
승객 80명
부상자 5명
재산 피해 스크린도어 파손

사고 개요편집

창동차량기지로 입고 중이던 서울교통공사 회송 열차와 승강장에 있던 한국철도공사 전동차가 충돌하였다.

피해 규모편집

이 사고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고 탑승해 있던 일부 승객은 통증을 호소하였다.[1]

이 사고로 한국철도공사 341000호대 전동차 사고 전동차(34123편성)와 서울교통공사 4000호대 전동차(461편성)이 충돌하면서 한국철도공사 소속 전동차 2량과 서울교통공사 전동차가 파손되었다.

사고 원인편집

현재로서는 신호기 고장으로 인한 발생으로 추정되지만 확실히 밝혀지지 않아 서울교통공사 측에서 조사할 예정이다.[2] 사고후에는 신호기고장 으로 추정하였으나 사고후 3개월동안 2020년 6월 상계역 차량 추돌사고를 원인조사를 한 결과 열차가 상계역에 접근하기 전 멈춰 섰다가 자동운행 모드로 전환되는 이상현상을 보였지만, 해당 기관사는 관제센터에 알리지 않고 계속 운행했고 또 부딪히기 직전까지 전방을 제대로 살피지 않았다.[3][4] 심지어 운전석 앞창문을 차양막으로 가리기까지 했는데,

  1. 휴대폰으로 주식을 하고 있었으며,
  2. 테니스 동호회로 창동기지에 입고후 테니스를 조금이라도 빨리 치러 가려다가

1, 2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사고를 내었다. 경찰조사시 경찰의 휴대폰제출에 "잊어버렸다고" 진술 하였으나 테니스 동호회에 '사고나서 못 간다'는 통화기록이 있다는 것을 파악하였다. 서울시는 기관사에게 운행 도중 차양막을 내리지 못하게 하고 운전 업무와 상관없는 휴대폰, 전자기기 사용을 자제할 것을 지시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서울지하철 4호선 상계역 열차 추돌...당고개∼노원역 운행 중단”. 《YTN》. 2020년 6월 11일. 2020년 6월 11일에 확인함. 
  2. 윤상언 (2020년 6월 12일). “4호선 상계역 추돌사고 복구완료…사고 원인은 오리무중”. 《중앙일보》. 
  3. “동료 보기 싫다" 운전석 가리고 운행하다 '쾅'. 2020년 9월 17일. 
  4. 문병주 (2020년 9월 17일). “동료 보기싫어" 창문 가리고 달렸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