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조선만

동아시아의 해협 중의 하나.

서조선만(西朝鮮灣) 또는 서한만(西韓灣)은 평안북도 서쪽 끝과 황해북도 서쪽 끝 사이에 있는 만(灣)이다. 수심이 얕아서 연안 일대에는 간석지가 발달해 곳곳에 염전이 많다. 압록강대동강, 청천강이 흘러들며 하구 부근에는 평야가 펼쳐져 있다. 주요 항구로 남포가 있다.

유전편집

중화인민공화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서조선만의 유전 공동개발에 합의하였다는 주장이 있으며, 그 매장량은 210억에서 240억 톤까지 달한다고 주장하였다.[1]

명칭에 대하여편집

대한민국 정부는 1950년 1월 16일 국무원고시 제7호 「국호 및 일부 지방명과 지도색 사용에 관한 건」 중에서 『"조선"은 지명으로도 사용하지 못하고 "조선해협" "동조선만" "서조선만"등은 각각 "대한해협" "동한만" "서한만"으로 고쳐 부른다.』고 적시하였다.

같이 읽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