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초한)

서초(西楚, 기원전 206년-기원전 202년)는 초한 쟁패기의 나라로, 서초 패왕(西楚覇王) 항우가 세운 나라이다.

서초
西楚

기원전 206년 ~ 기원전 202년
수도팽성
정치
패왕항우
역사
 • 성립기원전 206년
 • 멸망기원전 202년

기원전 206년, 초나라의 장군 항우가 진나라를 멸망시키고 초나라 왕 회왕을 황제로 높여 의제라는 칭호를 붙이고는, 자신과 함께 관중으로 들어가는 데 공이 큰 장수들을 위주로 중국을 의제의 직할령과 18제후왕국으로 분할했다(항우의 18제후왕). 서초는 이 열여덟 나라 중 항우의 제후왕령이다. 서울은 팽성(지금의 쉬저우 시)이다.

영역은 《사기》와 《한서》에 공히 “양나라와 초나라의 아홉 군”이라고만 할 뿐 구체적인 군의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 청나라의 전조망(全祖望)·전대흔(錢大昕)·요내(姚鼐)·유문기(劉文淇)는 각자의 설을 내세웠는데, 이 중 동해군·사수군·회계군·동군·탕군·설군 6군은 동일하다.[1] 전조망은 초군·남양군·검중군을, 전대흔은 동양군·오군·장군을, 요내는 진군·동양군·장군을, 유문기는 남양군·영천군·장군으로 주장했다. 주학진은 《서한정구지리》(西汉政区地理)에서 항우의 봉국은 진나라가 옛 초나라 땅에 세운 군이어야 하므로 한나라가 세운 동양군, 옛 한(韓)나라 땅인 영천군, 실상 회계군의 별명인 오군은 될 수 없으며, 검중군은 임강국의 땅이므로 역시 들어가지 않고, 진군·남양군·장군이 나머지 세 군이라 했다. 이리 되면 옛 양나라에서 탕·동 2군, 옛 초나라에서 동해·사수·회계·설·진·남양·장 7군 합해서 양나라와 초나라의 아홉 군이 된다.[2]

기원전 205년, 구강왕 영포가 서초패왕에게 반기를 들었기에 영포를 공격해 구강나라에서 쫓아내고 구강나라의 영토에 해당하는 구강군여강군을 거두었다. 시기는 불명확하나 형산왕 오예마저도 내쫓아 형산군까지도 거두었다.

기원전 202년, 서초패왕이 해하 전투에서 패배하고 자결하면서 서초는 망했다. 한 고조는 서초의 판도 중 옛 구강나라의 땅인 구강·예장·여강군에 옛 형산나라의 땅인 형산군까지는 회남영포에게 봉했고, 나머지 원 서초의 판도는 둘로 나누어 옛 양나라의 탕·동 2군은 양왕 팽월에게 봉했으며, 나머지 7군은 한신에게 새로 주어 초나라 왕으로 삼았다.

역대 군주편집

서초 군주 열표
시호 성명 재위기간
초 은왕
(楚隱王)
진승(陳勝) 기원전 210년 ~ 기원전 209년
초 가왕
(楚假王)
경구(景駒) 기원전 209년
초 의황제
(楚義皇帝)
(초 후회왕<楚後懷王>)
웅심(熊心) 기원전 209년 ~ 기원전 207년
초 패왕
(楚覇王)
항우(項羽) 기원전 207년 ~ 기원전 202년

각주편집

  1. 다만 전대흔은 동해군을 별명인 담군으로 언급했다.
  2. 周振鹤 (1987년 8월). 《西汉政区地理》 [서한정구지리] (중국어). 北京: 人民出版社. 255-25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