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쇠고기생선, 굳은 조각 등을 굽는 기구이다.[1] 네모지거나 둥근 쇠 테두리에 철사구리 선 등을 잘게 그물처럼 엮어 만든다.[1]

연탄불에 올린 석쇠
Braai(barbeque) 석쇠

문헌상 석쇠가 보이는 시점은 조선중기 중종과 선조 무렵이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석쇠”.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9월 26일에 확인함. 
  2. 황광해 음식평론가 (2016년 5월 4일). “[황광해의 역사속 한식]위어”.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