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Sogdiana-300BCE.png

소그드인(Sogd人, 속특 粟特)은 중앙아시아 소그디아나를 근거지로 하는 이란계(系)의 주민이다.

개요편집

소그드인은 본래 "스키타이"라고 불렸다. 스키타이 (Scythian), 사쿠라 (Skudra), 소그디아 (Sogdian), 사카 (Saka) 라고도 한다. 소그드(Sogd)인은 이란계의 민족이었으며, 5세기에서 9세기에 걸쳐 한반도대륙, 인도, 동로마 제국에 걸쳐 통상을 하였다. 마니교, 조로아스터교, 소그드 문자를 여러 지역에 전파하였다. 중국의 기록에서는 속특(粟特)이라고 불렀다. 유럽에서는 특별한 명칭은 없으나 스코트족의 일부 구성 민족이 스키타이, 소그드인과 같은 민족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중국인이 기록한 소그드인 성씨로는 강(康), 사(史), 안(安), 조(曹), 석(石), 미(米), 하(何), 화심(火寻), 무지(戊地)라는 성씨가 있다고 하며 또한 중국인이 기록한 사서에는 소그디아 왕족의 성씨는 온(溫)이라는 기록이 있다.

소그드인들은 8세기 신라와도 교역을 하였다. 최치원속독(束毒)은 소그드인 탈춤을 묘사한 것이다. 또한, 8세기 신라 음악이 소그드인의 음악에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신라 시대에는 고유 음악을 향악(鄕樂), 서역에서 유래한 음악은 속악(俗樂)이라고 불렀다. 통일신라 때에 최치원이 지은 향악잡영(鄕樂雜詠)에 "수만리를 걸어오느라고 먼지를 잔뜩 뒤집어썼구나"라는 구절이 있는데, 북청사자놀이와 같은 중앙아시아에서 들어온 연희를 보고 지은 시구라고 한다. 본래 소그드인은 스키타이로 불렸는데, 그들도 신라처럼 금관 문화를 가지고 있었다. 중국에서는 북쪽이나 남쪽 민족들을 다 같은 민족으로 여기거나 소그드인과 투르크인, 위구르인을 서역인이라고 뭉뚱그려 같은 민족으로 보는 경향이 많지만 각각 서로 다른 민족이라는 의견이 유력하다. 소그드인은 인종적으로 우즈베크족에 가깝다.

그 활동 범위는 동로마 제국에서 한반도대륙에까지 이르렀지만, 이슬람 세력의 대두에 의해 이슬람으로 개종하였고 12세기에는 그 민족적 특색이 없어졌다. 소그디아나 지방은 나중에 우즈베크인의 남하에 따라 투르크화 되었다.

함께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