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할(蕭鎋, 생몰년 미상)은 서진 시대의 인물로, 영가의 난 당시 아버지 회음현령 소정을 따라 진릉군(晉陵郡) 무진현(武進縣) 동성리(東城里)로 거주지를 옮겼다. 이후 그의 거주 일대는 남난릉군(南蘭陵郡)으로 개칭되었으며 소할은 그곳의 제음군태수(濟陰郡太守)를 역임하였다.

제음부군
濟陰府君
소량 칠묘 배향자
재위 (추존)
전임 회음부군
후임 중종사사부군
남난릉군 제음군태수
재위 ? ~ ?
이름
소할(蕭鎋)
시호 제음부군(濟陰府君)
묘호 없음
신상정보
출생일 불명
출생지 남난릉군
사망일 불명
사망지 불명
왕조 소량
가문 난릉 소씨
부친 제음부군
모친 불명
배우자 불명
자녀 중종사사부군

이후 아들인 소부자도 난남릉군의 관료를 역임했고, 현손 양무제소량을 건국하자 소할은 제음부군(濟陰府君)으로 추존되어 칠묘에 위패가 안치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