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소 요시나리

소 요시나리(일본어: 宗 義成, 1604년 음력 1월 15일 ~ 1657년 음력 10월 26일)는 쓰시마 후추 번의 제2대 번주(藩主)이다.

생애편집

게이초(慶長) 9년(1604년) 1월 15일 초대 번주 소 요시토시(宗義智)의 장남으로 출생했다. 게이초 20년(1615)에 아버지가 사망하자 상경하여 오고쇼(大御所) 도쿠가와 이에야스(徳川家康), 에도 제2대 쇼군 도쿠가와 히데타다(徳川秀忠)에게 알현하고 가독상속을 허락받아 제2대 번주가 되었다. 같은 해 4월부터 시작된 오사카 전투에 도쿠가와 군으로 참전하고 단바(丹波)방면의 수비를 담당했다.

겐나(元和) 3년(1617년) 3월, 종사위하(従四位下)에 서위(叙位-위계(位階)를 수여함)되었다. 그 후, 검지(検地-논밭을 측량하여 면적·경계·수확량 등을 검사함)를 하고 보다이지(菩提寺-조상 대대의 위패를 안치하여 명복을 비는 절)인 반쇼인(万松院)을 창건했다. 조선 통신사의 대우 간소화에 의한 재정절감을 하고, 은광개발 등을 적극적으로 행하고 번의 정책의 기초 굳히기에 전념했다. 그런데 간에이(寛永) 12년(1635년), 부친이 조선기유약조(己酉約条)를 맺었을 때 국서를 위조한 사실 등이 막부에 폭로되어 소(宗) 씨는 개역(改易)[1] 의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제3대 쇼군 도쿠가와 이에미쓰(徳川家光)는 조선과의 통로역으로서 소 씨를 쓰는 상책이라고 생각하고 결단에 의해 가로야나가와 시게오키(柳川調興)등이 처벌되는데 그쳐 소 씨는 개역을 면한 것이다(柳川一件-야나가와 잇켄).

메이레키(明暦) 3년(1657년) 10월 26일에 에도에서 향년 54세로 사망했다. 가독은 장남 요시자네(義真)가 이었다.

각주편집

  1. 장원제(莊園制)에서, 관직에서 몰아내고 다른 사람으로 바꿈
전임
소 요시토시
제2대 쓰시마 후추 번 번주 (소 가문)
1615년 ~ 1657년
후임
소 요시자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