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원평

대한민국의 소설가 겸 영화 감독

손원평(孫元平, 1979년 4월 21일 ~ )[1]은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손원평
孫元平
작가 정보
출생 1979년 4월 21일(1979-04-21) (42세)
서울특별시
직업 소설가, 영화 감독
언어 한국어
국적 대한민국
장르 소설
주요 작품
아몬드

생애편집

1979년 서울에서 손학규의 둘째 딸로 태어나[2] 서강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 영화과에서 영화연출을 전공했다. 2001년 《씨네21》 영화평론상 우수상을 수상하며 영화평론가로 데뷔했고, 이후 《인간적으로 정이 안 가는 인간》(2005)[3] 《너의 의미》(2007) 등의 단편영화를 연출했다.[4] 2016년 장편소설 《아몬드》로 제10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며 소설가로 등단했다. 2017년 장편소설 <서른의 반격>으로 제5회 제주 4.3평화문학상을 수상했다[5].2020년 《침입자》로 장편 영화 감독 데뷔했다.[6]

작품편집

저서편집

  • 《아몬드》 2017년 3월, 창비 ISBN 978-89-3645-678-8
  • 《아몬드》 2017년 3월, 창비 ISBN 978-89-3643-426-7
  • 《서른의 반격》 2017년 10월, 은행나무 ISBN 979-11-9619-980-7
  • 《4월의 눈》 2018년 4월, 아시아 ISBN 979-11-5662-356-4
공저

영화편집

수상 내역편집

연도 부문 작품
2005 제7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단편경선우수상 인간적으로 정이 안가는 인간
제4회 미쟝센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2017 제주4·3평화문학상 1988년생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손병화(1906년 ~ 1950년)
  • 할머니: 양현자(1909년 ~ 1978년)
  • 아버지: 손학규(1947년 11월 22일 ~ )
  • 어머니: 이윤영(1947년 3월 4일 ~ )
  • 언니: 손원정(1974년 6월 30일 ~ )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