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톱

손가락과 발가락에 각각 달려 있는 반투명한 케라틴 재질
(손톱에서 넘어옴)

손발톱손가락발가락에 각각 달려 있는 반투명한 케라틴 재질이다. 문화어에서는 손발톱을 통틀어 간단히 으로 부른다.[1] 단단한 재질로 되어 있으며 손가락이나 발가락을 보호하는 기능을 가진다. 특별한 생해나 장애가 없는 한 계속 자라며 영양 공급에 따라 그 표면이 울퉁불퉁해지기도 한다. 손발톱 밑의 피부에 멍이 들면, 애초에 멍은 시간이 지나며 사라지지만 손발톱이 자라면서 멍도 함께 밀려나며 사라진다. 그냥 좀 아플 뿐. 매니큐어색소를 발라 색을 입히기도 한다. 손톱을 꾸미는 네일아트도 있다.

또한 손톱반달은 확실하게 나와있는 사람이 있지만 그 길이가 짧거나 없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문제가 되거나 병은 아니다. 여기서부터 손톱이 자라난다.

구성편집

 
손톱의 구성

손톱은 기본적으로 다음과 같이 나뉜다.

생장편집

손발톱은 다른 계절에 비해 상대적으로 여름에 더 빨리 자란다.[2] 일반적인 믿음과는 달리 손발톱은 사망한 이후에는 자라지 않는다. 살갗이 탈수되어 팽팽하게 되면서 손발톱과 머리카락이 자라나게 된다.[3]

사진첩편집

전설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톱: 네이버 국어사전”. 2015년 10월 10일에 확인함. 
  2. Hunter, J. A. A., Savin, J., & Dahl, M. V. (2002). Clinical dermatology. Malden, Mass: Blackwell Science. p. 173. ISBN 0632059168
  3. http://www.bmj.com/cgi/content/full/335/7633/1288
  4. “[김상회 풍경소리]부모에게 받은 몸 훼손 않는 것도 효의 하나”. 세계일보 생활/문화. 2009년 8월 14일.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