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 장공

송 장공(宋莊公, ? ~ 기원전 692년)은 중국 춘추 시대의 인물로, 제16대 송공이다. 성은 자(子), 휘는 빙(馮)이다.

14대 송공 송 목공의 아들로, 아버지가 죽은 후 종형 송 상공에게 군위를 잇게 하자 정나라로 망명했다.

송 상공 10년(기원전 710년), 화독이 공보가와 송 상공을 시해하자 화독에게 부름을 받아 송공으로 옹립되었다.[1] 그해 개원했다.[2]

장공 9년 혹은 10년(기원전 701년), 송나라 장공의 신하인 옹씨(雍氏)가 송나라와 정나라의 접경지대인 유(留) 땅을 살펴보러 간 정나라 재상 채중을 사로잡아 옹씨의 딸로서 정나라 장공에게 시집간 옹결(雍姞)이 낳은 돌(突, 훗날의 厲公)을 임금으로 세우라고 협박하였다. 이에 정나라 재상 채중이 정나라 소공을 쫓아내고 공자 돌(정 여공)을 정백으로 옹립하였다.

가계편집

각주편집

  1. 사마천: 《사기》 권38 송미자세가
  2. 위와 같음, 권14 십이제후연표
선 대
송 상공
제16대 송나라의 공작
기원전 710년 ~ 기원전 692년
후 대
송 민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