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니 요리즈미

쇼니 요리즈미(少弐 頼澄, しょうに よりずみ)는 일본 남북조 시대(南北朝時代)의 무장이다. 쇼니 씨(少弐氏) 9대 당주로 남조(南朝)의 편에 서서 부젠(豊前)의 슈고(守護)가 되었다.

Picto infobox samourai.png
쇼니 요리즈미(少弐頼澄)
시대 남북조 시대(南北朝時代)
출생 불명
사망 덴주(天授) 4년/에이와(永和) 4년(1368년)
계명 시호혼부(士峰本富)[1]
관위 다자이노쇼니(大宰少弐)
주군 가네요시 친왕(懐良親王)
씨족 쇼니 씨(少弐氏)
부모 아버지: 쇼니 요리히사(少弐頼尚)
형제 다다스케(直資), 후유스케(冬資), 요리즈미, 요리미쓰(頼光), 아시카가 다다후유(足利直冬)의 아내
자녀 사다요리(貞頼)

아버지 요리히사(頼尚)나 형 후유스케(冬資)와는 길을 달리하여 남조측에 섰으며, 주군 가네요시 친왕(懐良親王)의 뜻을 받들어 조지(貞治) 원년(1362년)에 현지 사찰인 다이라쿠지(大楽寺)에 대해 부젠(豊前) 고게 군(上毛郡)의 세쓰마루나(節丸名) 등의 땅에 대한 안도장(安堵状)을 발급하였고[2] 조지 2년(1363년)에는 다이라쿠지 소유 영지에 대한 다루미 궁내대부(垂水宮内大夫)나 오쓰카 마고지로(大塚孫次郎), 아라마키 신노효에 뉴도(荒巻新兵衛入道) 등의 참람하고 방자한 행위를 단속, 정지시켰다.[3]

덴주(天授) 원년/에이와(永和) 원년(1375년) 미즈시마의 변(水島の変)으로 형 후유스케(冬資)가 북조측의 규슈 단다이(九州探題) ・ 이마가와 사다요(今川貞世, 이마가와 료슌)에 의해 모살당한 뒤, 쇼니 씨의 당주가 되어 히고 국(肥後国)을 본거지로 기쿠치 씨(菊池氏) 등과 동맹을 맺어 사다요 등 북조측 세력에 대항하였다. 그 해 10월 가네요시 친왕의 뜻을 받들어 지쿠젠 국(筑前国)의 산몬 장원(山門庄)의 료케(領家)직을 아소 사(阿蘇社)의 잡장(雑掌)에게 교부하였다.[4]

남조의 세력이 쇠퇴하고 난 뒤에는 히고로 망명하였다.

요리즈미는 덴추 4년/에이와 4년(1368년)에 41세로[5] 사망하였다.

각주편집

  1. 『横岳系図』
  2. 『大日本史料』第6編之24 131頁
  3. 『大日本史料』第6編之25 90頁
  4. 『大日本史料』第6編之44 230頁
  5. 矢野一貞 著[他]. “『新撰事蹟通考 巻之三十一』(『肥後文献叢書 第三巻』隆文館”. 国立国会図書館. p. 129. 2020年4月25日閲覧。

참고 자료편집

  • 『大楽寺文書』
  • 『阿蘇文書』
전임
쇼니 후유스케
제9대 쇼니 씨 당주
후임
쇼니 사다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