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리(Coreoleuciscus splendidus, 문화어: 쒜리)는 잉어과의 민물고기로, 한반도 고유종이다. 빛깔과 무늬가 아름답기 때문에 '아름다운 한국의 황어‘라고 부르기도 한다.[1]

쉬리
생물 분류ℹ️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경골어강
목: 잉어목
과: 잉어과
속: 쉬리속
종: 쉬리
학명
Coreoleuciscus splendidus
Mori, 1935
보전상태
미평가(NE): 아직 평가가 이루어진 바 없음

몸 길이는 10-15cm 정도이며, 10cm가 되는 데 3년 이상 걸린다. 물이 맑고 물살이 빠른 하천의 중류와 상류의 돌이 많은 곳에 무리를 지어 산다. 바닥을 기어다니듯이 헤엄을 치며, 좀처럼 사람의 눈에 띄지 않는다. 산란기는 4-6월 무렵이다. 민물에서만 살며 자갈이나 큰 돌의 아래쪽에 알을 낳는다.

각주 편집

  1. 김익수, 김익수. 《그 강에는 물고기가 산다. p32》.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