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백

스위치백(Switchback) 또는 지그재그(Zig zag)는 고도차가 많이 나는 지역에서 사용하는 철도운행체계이다. ‘Z’자형으로 설치된 철로로, 전진하다가 퇴행운전해 경사를 따라 이동해 다시 전진해 경사를 극복하게 된다. 경사를 극복할 수 있지만, 고속운행에 지장을 주고 퇴행운전시 위험이 따른다는 단점이 있다.[1] 산악지방의 경우 지형적 요건으로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선로로 연결할 수 없는 높이의 차이를 가진 두 지역에 선로를 부설할 때 이 방법을 쓰는 경우가 있다. 열차는 많은 차량을 연결하여 선로를 운행하기 때문에 기관차의 견인력에 한계가 생기게 되며, 따라서 기울기가 80% 이상이 되면 운전하기가 힘들다. 그래서 현재는 점점 그 이용이 줄고 있다. 이런 사전적 의미 외에도, 단순히 열차를 뒤로 돌려서 운행하는 구간을 '스위치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흥전역에서 분기하는 스위치백 선로(왼쪽이 강릉 방향, 오른쪽이 영주 방향이다)

대한민국의 스위치백편집

과거 금강산선영동선 흥전 - 나한정 구간, 경부 남성현 - 삼성막구간 남아있던 영동선 흥전 - 나한정 구간이 2012년 6월 27일 솔안터널의 개통으로 폐선되어 대한민국에서는 스위치백 구간이 없는 상태다. 흥전 - 나한정에 있던 스위치백 구간에는 추추파크가 건설되었으며, 해당 구간에 증기기관차 모양을 한 관광열차가 운행 중이다.

해외의 스위치백편집

 
칠레의 스위치백 구간.

북한편집

중국편집

대만편집

일본편집

각주편집

  1. 다만 동차형 열차가 운행하는 경우는 운전실을 바꾸어 가면서 쓰면 해결이 가능하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