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로

철도 기반 시설 중 하나로 열차가 다니는 통로

선로(線路)는 열차가 주행하는 통로인 궤도 및 침목, 도상(道床)이라고 불리는 자갈 및 그것들을 지탱하는 노반 등의 구조물을 말한다. 광의로는 열차가 주행하는 데 필요한 설비를 가리킨다.

선로를 가까이서 본 모습.

개요편집

 
횡성역 선로

선로는 그 목적에서 볼 때 열차를 안전·고속, 또한 승차 기분이 좋게 달리게 하는 것이며, 튼튼하고 고도의 정밀성이 요구된다. 레일은 레일강이라고 하는 양질의 강철로 만들어진다. 레일은 열차가 통과할 때마다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마모된다. 레일의 수명은 수송량이 많은 노선에서는 약 10년이며, 지방의 노선은 30년 이상으로 평균해서 20년 정도이다. 또 커브의 구간에서는 외측 레일의 내면이 차륜의 원심력으로 강하게 눌리어 많이 마모되며, 운전 횟수가 많은 곳의 급커브 구간에서는 반년에서 1년 이내에 레일을 바꾸는 것도 있다. 레일 한 개의 길이는 보통 25m이며, 레일은 온도의 변화로 길어지거나 짧아지므로 연결 부분은 사이가 떠 있고, 차륜이 지날 때마다 소리와 진동이 따른다. 최근에는 많은 레일을 용접해서 길게 이은 롱 레일(long rail)이 사용되고 있다. 롱 레일은 레일의 신축하는 힘을 침목과 자갈로 누르고 있으며, 이은 데가 없으므로 승차감이 좋고 고속철도에서는 필요한 것이다.

침목은 옛날에는 밤나무·졸참나무 등의 목재가 사용되었으나, 현재는 피아노선을 심으로 넣어 만든 콘크리트 침목이 쓰이며, 튼튼하고 수명도 수배로 길어지므로 주요 간선에 사용되고 있다. 열차는 구조상 자동차와 같이 급커브를 돌 수 없으며, 보통의 커브는 곡선 반경이 250m 이상으로 되어 있다. 또한, 차량의 원심력에 균형이 맞도록 외측의 레일을 높이 하고 있으며, 이것을 캔트(cant)라고 부른다.

자갈 콘크리트
장점
  • 콘크리트 궤도에 비해 열차 소음이 적으며, 승차감이 좋다.
  • 건설비용이 적게 든다(콘크리트의 5분의 1).
  • 궤도틀림 발생 시 유지보수가 편리하다.
  • 선형변경이 용이하다.
  • 열차 소음이 콘크리트궤도에 비해 적다.
  • 시공속도가 빠르다.
  • 트러블 발생 시 궤도복구가 편리하다.
  • 궤도강성이 높고 궤도틀림이 거의 없고 차량의 동요가 적다.
  • 도상다짐이 필요없으므로 유지보수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다.
  • 유지보수작업으로 인한 소음, 진동, 비산 먼지, 매연 발생이 전혀 없으므로 물을 뿌릴 필요가 없다.
  • 터널내에 별도의 환기시설이 필요 없다.
단점
  • 도상다짐을 주기적으로 해주어야 하므로 유지보수비용이 많이 든다.
  • 유지보수작업시에 소음, 진동, 비산먼지 발생이 많으므로 물을 뿌려 줘야 한다.
  • 터널 내에 별도의 환기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 별도 보수시간이 필요하므로 선로이용 효율이 떨어진다.
  • 궤도강성이 떨어지며, 잦은 궤도틀림 발생으로 차량의 동요가 크다.
  • 궤도상태 유지하는데 기후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 궤도재료(도상자갈) 수급에 어려움이 많다.
  • 자갈궤도에 비해 열차 소음이 크며, 승차감이 떨어진다.
  • 초기 건설비용이 비싸다(자갈의 5배)
  • 궤도틀림 발생 시 유지보수가 번거롭다.
  • 최초 부설이후 선형변경이 어렵다.
  • 시공속도가 다소 느리다.
  • 트러블 발생 시 궤도복구에 어려움이 많다(콘크리트를 일일이 뜯어내야 하므로).
국내 적용 사례
  • 국내 철도 대부분을 차지함
  • 일반철도 구간 : 300m 이상 터널구간(2005년 이후 건설공사부터 적용)
  • 경부고속철도(서울~대구) : 5km이상 장대터널구간
  • 경부고속철도(대구~부산) : 전 구간

선로의 폭편집

선로의 폭은 표준궤와 그것보다 넓은 광궤, 좁은 협궤가 있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