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뮌뒤르 다비드 귄뢰이그손

시그뮌뒤르 다비드 귄뢰이그손(아이슬란드어: Sigmundur Davíð Gunnlaugsson, 1975년 3월 12일 레이캬비크 ~ )는 아이슬란드의 정치인으로 소속 정당은 진보당이다. 2013년 5월 23일부터 2016년 4월 5일까지 아이슬란드의 총리를 역임하였다. 아이슬란드 대학교 기업경영학 박사 학위 출신이다.

시그뮌뒤르 다비드 귄뢰이그손

파나마 페이퍼스 사건편집

2016년, 파나마 페이퍼스사건에 권뢰익손 총리가 연루되어, 그의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권뢰익손 총리는 정치인들의 부정부패와 정치사범의 강력한 처벌을 내건 총리라, 아이슬란드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2016년 4월 4일, 인터뷰에서 사퇴하지 않겠다고 발표하였다.[1] 결국 레이캬비크 등지에서 권뢰익손 총리 사퇴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일어났고, 권뢰익손은 총리직을 사퇴하였다.[2]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