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라방(新羅坊)은 신라 시대 당나라에 있던 신라 사람들이 주로 모여 살던 집단 거주지이다.[1] 신라당나라 간 교통의 중심지가 되었다.

개설편집

신라삼국을 통일하면서부터 점차 해상 활동을 활발히 벌려  · 일본과 무역할 뿐만 아니라 해상 무역 활동이 편리한 곳에 이민하여 집단적으로 거주하였다.[1] 당나라의 해안 지방에 있는 집단 거주지를 신라방이라고 하는데, 그 중 신라인을 다스리기 위한 총관까지 배치한 산둥 성 등주(登州)의 것이 유명하며, 산둥 성에서 장쑤 성에 걸쳐 존재했다.[1]

문등현(文登縣) 적산촌(赤山村)에는 적산원(赤山院)이란 신라인의 사찰이 세워져 신라일본에서 승려가 왔으며, 후에 장보고(張保皐)가 해상권을 장악하자 해상 무역이 신라인의 독점이 되면서 더욱 번영했다.[1]

신라소편집

신라소(新羅所)는 신라인이 당나라에 설치한 자치적 행정 기관으로, 신라방에 거주하는 신라인을 다스리기 위한 것이었다.[2]

신라원편집

신라원(新羅院)은 적산원(赤山院)처럼 신라인이 당나라에 사람들이 세운 을 가리킨다.[3] 신라인은 당나라의 산둥 성으로부터 장쑤 성에 걸쳐 많이 살았는데, 신라인들의 집단적 거류지인 신라방 안에 절을 세워 신라원이라 했다.[3]

지금은 중국산둥 성에서 장보고가 세운 적산원(赤山院) 등에서 그 흔적을 일부 볼 수 있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