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 (조선)

신장(申檣, 1382년[1] ~ 1433년 2월 8일)은 조선시대 초기의 문신이다. 또한 신장의 본관은 고령(高靈)이며, 자는 제부(濟夫), 호는 암헌(巖軒)이다. 그리고 신장은 신포시(申包翅)의 아들이자 신숙주(申叔舟), 신말주(申末舟)의 아버지이다.

생애편집

1402년(태종 2) 식년 문과에 동진사(同進士)로 급제하여 상서녹사(尙書錄事)가 되었고, 예조정랑 겸 춘추관기사관을 거쳐, 춘추관동지사로서 《정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다. 이어 중군도총부총제(中軍都總府總制), 세자우부빈객(世子右副賓客)을 거쳐 공조좌참판에 이르렀다.

가계편집

  • 증조부 : 신사경(申思敬)
    • 조부 : 신덕린(申德隣)
      • 부 : 신포시(申包翅)
      • 모 : 김충한(金忠漢)의 딸
      • 처부 : 정유(鄭有)
        • 부인 : 나주 정씨
          • 첫째 아들 : 신맹주(申孟舟)
          • 둘째 아들 : 신중주(申仲舟, 1412년 ~ 1447년)
          • 셋째 아들 : 신숙주(申叔舟, 1417년 ~ 1475년)
          • 넷째 아들 : 신송주(申松舟, 1419년 ~ 1464년)
          • 다섯째 아들 : 신말주(申末舟, 1429년 ~ 1503년)
          • 첫째 딸 : 고령 신씨
          • 사위 : 조효문(? - 1462년)
          • 둘째 딸 : 고령 신씨
          • 사위 : 최선복

신장을 연기한 배우편집

각주편집

  1. 『국조방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