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치용(申致容, 1955년 10월 11일 (1955년 음력 8월 26일)[1] - )은 대한민국의 前 배구 선수이자 前 지도자이자, 현재는 대전 삼성 블루팡스 프로배구단의 단장이다. 1995년부터 2015년까지 대전 삼성 블루팡스의 창단 감독을 맡아 대한민국 배구계를 들었다 놓았다 했다. 감독 재임 동안 슈퍼리그 8회 우승, V-리그 8회 우승, 3회 준우승을 기록하였다.

신치용 Volleyball (indoor) pictogram.svg
Shin Chi-Yong.jpg
개인 정보
출생일 1955년 10월 11일(1955-10-11) (64세)
출생지 대한민국 경상남도 거제시

한국전력 배구단에서 선수 생활을 하는 동안 뚜렷한 활약없이 선수 생활을 마치고 한국전력공사의 직원으로 가는 듯 했지만, 양인택 당시 한국전력 감독의 권유로 한국전력 배구단의 코치를 시작으로 지도자의 길로 들어섰다.[2] 이후 청소년 배구 국가대표팀의 코치를 지내기도 했으며, 청소년대표팀에서 알게 된 임도헌과 인연을 맺어 2006년에 삼성화재의 코치로 부르기도 했다. 1995년 삼성화재 배구단의 창단 감독으로 부임하여 2015년 5월 18일까지 재임했으며, 1999년부터 2002년까지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前 국가대표 농구 선수 전미애의 남편이고, 둘째 딸은 전 농구 선수 신혜인이며, 사위는 배구 선수 박철우다.

2014-2015 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으나, 안산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에게 3패를 당한 후 2015년 5월에 대전 삼성 블루팡스 프로배구단의 단장으로 선임되어 감독직에서 물러났으며, 제일기획 스포츠구단 운영담당 임원(부사장)을 겸직한다. 이에 따라 임도헌 수석코치에게 감독직을 넘겼다.[3]

출신 학교편집

기타편집

애창곡편집

신치용의 애창곡으로는 최백호의 '영일만 친구'가 있다. 그는 2009년 12월 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LIG손해보험과의 경기가 끝난 후 10승 달성 기념으로 파란색 반짝이 상의를 입고 나타나 '영일만 친구'를 열창하였다.

각주편집

전임
초대
제1대 대전 삼성 블루팡스 감독
1995년 ~ 2015년
후임
임도헌

분류:대전 삼성 블루팡스의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