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쌍계사 석등

(쌍계사석등에서 넘어옴)

하동 쌍계사 석등(河東 雙磎寺 石燈)은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에 있는 통일신라석등이다.

하동 쌍계사 석등
(河東 雙磎寺 石燈)
대한민국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28호
(1972년 2월 12일 지정)
면적4.17
수량1기
시대통일신라
위치
하동 쌍계사 (대한민국)
하동 쌍계사
주소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길 59 (운수리)
좌표북위 35° 14′ 19″ 동경 127° 39′ 39″ / 북위 35.23861° 동경 127.66083°  / 35.23861; 127.66083좌표: 북위 35° 14′ 19″ 동경 127° 39′ 39″ / 북위 35.23861° 동경 127.66083°  / 35.23861; 127.66083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1972년 2월 12일 경상남도의 유형문화재 제28호 쌍계사 석등으로 지정되었다가, 2018년 12월 20일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개요편집

지리산의 남쪽기슭에 자리한 쌍계사의 경내에 서 있는 8각 석등이다. 원래는 3단으로 이루어진 받침 위에 불을 밝혀두는 화사석(火舍石)을 올리고 지붕돌을 덮은 후 머리장식을 얹었을 모습이나, 지금은 화사석과 지붕돌이 없어진 상태이다.

아래받침돌에는 복련(覆蓮:엎어놓은 연꽃무늬)을 둘렀고 윗받침돌에는 아래와 대칭되는 앙련(仰蓮:솟은 연꽃무늬)을 조각하였다. 가운데기둥은 가늘고 길며 중간이 부러져 있던 것을 나중에 맞추어 놓았다. 화사석과 지붕돌이 없어진 자리에는 꼭대기에 있던 머리장식만 놓여 있어서 낮은 받침위로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모양장식), 보주(寶珠:연꽃봉오리모양의 장식) 등이 남아 있다.

석등의 화사석, 지붕돌이 없어 본래의 모습을 알 수 없으나, 가운데기둥의 단조로움과 위·아래받침돌에 새긴 세련된 연꽃무늬 조각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짐작된다.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