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석등

돌로 만든 등기구.
보은 법주사 쌍사자 석등, 대한민국의 국보 제5호로 불교 사찰 법주사 경내에 세워져 있다.

석등(石燈) 은 돌로 만든 등기구를 말한다. 석등롱(石燈籠) 또는 장명등(長命燈)이라고도 하며, 사찰의 경내·능묘(陵墓) 앞 등에 세운다.[1] 사찰의 경내에 세우는 석등의 경우, 등불로서의 기능적인 부분 보다는 공양을 위한 도구로서의 의미가 좀 더 있다고 볼 수 있다.[2][3]

관련 문화재편집

각주편집

  1. “석등”.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2016년 6월 18일에 확인함. 
  2. 김왕직 (2007년 4월 10일). 《알기 쉬운 한국건축 용어사전》. 동녘. ISBN 9788972975267. 
  3. 월간 미술 (1999년 1월 5일). 《세계미술용어사전》. 월간미술. ISBN 8988588010.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