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C&E

(쌍용양회공업에서 넘어옴)

쌍용C&E(雙龍C&E(株), Ssangyong C&E Co., Ltd.)는 대한민국 최대의 시멘트 제조 회사다.

쌍용C&E 주식회사
원어
Ssangyong C&E Co., Ltd.
산업 분야시멘트, 석회, 플라스터 및 그 제품 제조업
창립1962년 5월 14일
창립자김성곤
분할유류유통사업부문: 쌍용에너텍 (2017.1)
본사 소재지서울특별시 중구 수표로 34 (저동2가)
사업 지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핵심 인물
홍사승 (대표집행임원 회장)
이현준 (대표집행임원 부사장)
제품포장시멘트,크링카 제조,골재생산,무역,토목건축공사,부동산 임대
서비스시멘트 제조업
매출액1,470,799,173,925원 (2020)
영업이익
250,161,895,107원 (2020)
138,181,424,905원 (2020)
자산총액3,326,801,072,629원 (2020.12)
주요 주주한앤코시멘트홀딩스유한회사 외 특수관계인: 77.98%
종업원 수
1,084명 (2020.12)
자회사쌍용기초소재주식회사
한국기초소재주식회사
쌍용로지스틱스주식회사
쌍용레미콘주식회사
대한시멘트주식회사
자본금50,385,959,500원 (2020.12)
시장 정보한국: 003410 (1975.5.3 상장)
웹사이트http://www.ssangyongcne.co.kr/

역사편집

매각편집

최근에는 쌍용C&E의 매각을 추진 중에 있다고 했다. 쌍용C&E가 다른 그룹에 매각된다면 쌍용그룹은 완전히 해체된다.

공장편집

21년 5월 14일 11시 30분경, 강원도 동해 쌍용 C&E 시멘트 공장에서 10m 높이 크레인이 공장 바닥으로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그래서 조정실에 올라가 작업하던 64살 김씨가 함께 추락하였습니다. 김씨는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겼습니다. 김씨는 창고에 보관하던 규석을 컨베이어에 벨트로 옮겨 싣는 크레인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곳에서는 19년 12월에도 하청업체 직원이 추락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건물 위에서 크레인 작업에 참여한 63살 노동자가 체인에 부딪히며 20m 아래로 떨어져서 숨겼습니다. 갑자기 크레인 작업에 투입되어 별다른 추락 방지 장비를 갖추지 못하였다. 이에 쌍용 C&E 관계자는 "크레인 자체가 운전석이 추락한 상황이거든요. 저희들도 조금 의아하여 원인 파악을 좀 하여야 된다. 평소 현장에서 안전장비를 제대로 갖추고 작업하였다.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고 밝혔다.[1]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