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름매미

쓰름매미(Meimuna mongolica)[2]애매미속에 속하는 매미이다. 몸 빛깔은 짙은 회색이며 녹색 무늬가 나 있다. 몸에는 흰 가루가 덮여 있으며 배 끝에 흰색 무늬가 있다. 암컷은 긴 산란관이 있다. '쓰르람 쓰르람'하는 소리로 울며, 한여름에는 높은 가지에 앉아 운다. 주로 7월 하순~8월 하순경에 나타난다. 보통 쓰르라미라고도 부른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쓰름매미
Meimuna mongolica.jpg
칠갑산의 쓰름매미
보전 상태
위기등급평가불가
평가불가, 평가가 이루어진 바가 없음
(NE: not evaluated)
[1]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역: 진핵생물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문
강: 곤충강
아강: 유시아강
하강: 신시하강
목: 노린재목
과: 매미과
속: 애매미속
종: 쓰름매미
학명
Meimuna mongolica
Distant, 1881

애매미와의 차이편집

애매미와 같은 속인 쓰름매미는 생김새가 비슷하다. 하지만 몸의 무늬와 울음소리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데, 복잡한 소리를 가진 애매미와 달리 쓰름매미는 '쓰르람 쓰르람'하고 단조롭게 소리내는 편이다.

잘못된 일본어 번역편집

일본어 히구라시(ヒグラシ)는 저녁매미인데, 쓰름매미와 엄연히 다른 종인데도 불구하고 이것이 쓰르라미로 잘못 번역되기도 한다. 쓰르라미 울 적에 같은 일본 작품 번역과정에서 심심찮게 언급되는 쓰르라미는 이 쓰름매미가 아닌 저녁매미를 가리키며, 일본에는 쓰름매미가 서식하지 않기 때문에 저녁매미를 쓰르라미로 표기하는 것은 오동정한 것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Meimuna mongolica — Overview — Overview”. 《Encyclopedia of Life》 (영어). 2012년 2월 28일에 확인함. IUCN threat status: Not evaluated 
  2. “쓰름매미”.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2012년 4월 29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