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영어: Adam, 히브리어: אָדָם 아담, 아랍어: آدم, 한국어: )은 구약성경의 창세기에 등장하는 최초의 인간이다. 히브리어 אדם (아담)은 אֲדָמָה (아다마, 흙)에서 유래하였으며 א (God, 신)와 דם (blood, 피)[1][2]이 결합된 형태를 취한다. 아담은 성경에서 사람이나 인류 전체를 가리키는 대명사로도 사용된다.[3]

아담과 하와, 뒤러의 작품
미켈란젤로에 의해서 그려진, 시스티나 성당 천정의 프레스코화

구약성경 창세기에서는 2장 창조된 최초의 인간으로 등장하여 3장 하와와 함께 선악과를 먹어 타락하고 4장 그의 자손 가인과 아벨의 살인 사건을 거쳐 5장 아담 계보를 남기고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에티오피아 정교회 등 소수의 종파가 남긴 전승이나 희년서, 에녹서 등 외경에서도 아담의 생애가 상세하게 전해지고 있으나 다수의 종파에서는 정경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유대교, 이슬람교, 만다야교, 바하이교에서는 예언자였다는 기록이 전해진다.

어원편집

아담이라는 말은 히브리어로 흙을 의미하는 '아다마'(히브리어: אֲדָמָה)라는 단어의 남성형이다. 이 단어는 동시에 사람이라는 뜻도 가지는데, 사람 개인이나 인류 전체를 가리키는 대명사로 사용된다. 창세기 1장에서는 보통명사로 사용되고 있으며 2장, 3장에서는 보통명사이자 고유명사로 사용된다. 그러나 4장 25절, 5장 3절 이전에서는 한 사람을 가리키는 대명사로 사용되었는지 그 용례는 확인할 수 없다.

2장 7절에서는 흙으로 사람을 지었다는 이야기로 이 이름의 어원을 소개한다. 3장 19절에서는 흙으로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죽으면 흙으로 돌아간다는 이야기도 나타난다. 이는 라틴어의 homo humanus, 그리스어의 έπιχθόνιος, 독일어의 gam, 영어의 groom의 어원과도 합치한다.

유대교편집

아담은 하나님에 의해서 그 숨결과 흙으로부터 창조되고 에덴 동산을 경작해 지키기 위해서 놓여진 남자로 묘사된다.

그리고 그는 하나님으로부터 "동산 각종 나무의 열매는 네가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반드시 죽으리라"는 지시를 받는다.[4] 그 후 하나님은 아담의 늑골로부터 여자를 창조하고 아담을 돕는 아내로 삼아,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며 축복한다.[5]

아담은 아내로부터 선악과를 받아 먹고 눈이 열려 서로가 알몸인 것을 깨닫고 무화과나무의 잎을 모아 허리를 가린다. 그러나 결국 하나님으로부터 선악과를 먹은 사실이 발각되고, 저주받아 흙으로 돌아갈 때까지 땀을 흘려야 먹을 것을 먹는 저주를 받는다. 또한 생명나무 열매도 따먹고 영생할까 하는 염려로 에덴 동산 동쪽으로 추방당한다.[6]

기독교편집

성서비평학에서는 창세기에 두 개의 창조기사가 기록된 것에 주목한다. 역사학자와 언어학자들은 이것을 두고 엘로힘 문서제사장 문서라는 별도의 출전을 둔 것으로 해석한다. 이 관점에서 창세기 1장~2장 3절의 창조기사는 제사장 문서, 2장 4절~24절의 창조기사는 엘로힘 문서에서 온 것으로 여겨진다.

그 후 3장에서 하와를 유혹하고, 하와는 아담을 끌어들여 함께 선악과를 먹는다. 그 결과 서로가 벌거벗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부끄럽게 여겨 무화과나무잎으로 자신들의 몸을 숨긴다. 시인 바이런은 아담에게 이 때 수염이 났다고 해석한다.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를 찾고 무엇을 하고 있는지 묻자 아담은 자신이 알몸이기 때문에 몸을 숨겼다고 대답한다. 선악과를 먹었냐고 묻자 하와가 꼬드겨 먹게 되었다고 대답한다. 하나님은 결국 아담과 하와가 생명나무의 열매를 먹어 자신들과 같게 되는 것을 무서워해 에덴동산에서 추방하고 벌을 내린다.

이후 아담은 식량을 얻기 위해 노동을 시작한다. 아담과 하와가 낳은 아이들 중 카인과 아벨, 의 이름만 전해진다. 구약 외경인 희년서에서는 아담의 딸 중 셋의 아내로 아즈라, 카인의 아내로 아원이 있었다고 그 이름을 기록한다. 아담은 930세에 죽었다.

성경의 계보에 따르면 아담은 노아의 아버지 라멕이 56세일 때 사망하는데, 이는 노아의 탄생 127년 전이다.

이슬람교편집

이슬람교의 꾸란에서 아담(آدم) 은 원래 한 방울의 정액으로 이후 한 덩어리의 피가 되었고, 마침내 알라에 의해서 사람이 되었다고 여겨진다. 알라의 첫 번째 예언자로 여겨진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아내(기독교에서의 하와)에게서 유혹을 받고 선악과를 먹었으며 알라를 속이려했지만, 충분한 회개를 통해 죄를 용서받았다고 기록된다. 아담의 아내를 유혹한 것은 이블리스로, 자신을 낙원에서 추방한 것에 대해 인류에게 한 최초의 복수로 여겨진다.

아담은 최초의 인간이자 최초의 예언자이기 때문에 최초의 이슬람교로도 인식된다.

기타 종교에서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에서는 아담과 대천사 미카엘을 동일시한다. 미카엘은 인간의 창조 이전 천국 전쟁에서 루시퍼와 그들의 무리와 대적해 싸웠으며, 이후 아담이라는 이름으로 지상에 태어났다고 본다. 모든 하나님의 자녀는 지상에 와서 육신을 얻고 시험을 겪어야 하기 때문에 교회에서는 미카엘은 첫 인간으로 지상에 왔다고 설명한다.

드루즈인편집

드루즈인에게는 아담과 하와는 이원적인 우주의 힘으로 간주해지는데, 서로가 서로 보완하며 아담은 우주의 의사를, 이브는 우주의 정신을 체현한다고 본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