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스 조약 (1482년)

아라스 조약부르고뉴 계승 위기 동안에 부르고뉴령 네덜란드의 상속을 두고 프랑스의 루이 11세합스부르크 가문의 막시밀리안 1세 대공이 1482년 12월 23일 아라스에서 맺은 조약이다.

1477년의 부르고뉴 영토

프랑스의 왕가 발루아 가문의 분가인 발루아부르고뉴 가문 출신의 공작들은 프랑스 왕국신성 로마 제국 사이의 엄청난 규모의 영토를 다스렸다. 마지막 부르고뉴 공작 용담공 샤를이 1477년 1월 5일 낭시 전투에서 사망함으로서, 적법한 부르고뉴, 플랑드르, 아르투아, 피카르디등의 영토들은 반환 영지로서 프랑스 왕에게 주어졌다. 하지만 샤를은 사망하기 전에 신성 로마 황제 프리드리히 3세에게 그들의 자녀 부귀공 마리와 막시밀리안 1세를 결혼시키기로 약속했었고, 1477년 8월 19일에 식이 열렸다.

막시밀리안은 아내의 유산을 지키는데 거리낌 없었고, 1479년 긴가트 전투에서 루이 11세의 군대를 패배시키며 절정에 다달았다. 하지만 부귀공 마리가 그녀 아버지의 유산을 아들에게 남긴체 1482년 3월 27일에 사망하면서, 막시밀리안은 그들의 아들의 섭정으로 인정받는등의 어려움들에 대처해야만 했다. 프랑스와의 분쟁을 끝내기 위해, 그는 아라스 조약에 따라 딸 여대공 오스트리아의 마르가레테를 프랑스의 도팽이자 장차 샤를 8세와의 혼인시키기로 동의했고, 신성 로마 제국령 부르고뉴 백국을 지참금으로서 프랑스 왕실에 챙겼다. 프랑스는 막시밀리안에게 넘어간 부유한 플랑드르 백작령 (곧 대공을 상대로 반란을 일으켰다)을 제외한 부르고뉴의 영지 대부분을 유지했다.

약혼이 취소되고 샤를 8세가 브르타뉴 여공작 안 드 브르타뉴와 혼인했음에도, 부르고뉴의 재산은 프랑스의 지배하에 있었던데다가 부르고뉴 왕국이나 독립 부르고뉴 공국 같은 꿈 모든걸 종료시켰다. 하지만 막시밀리안은 이 합의에 만족해하지 않았고 샤를 8세가 1493년에 상리스 조약을 맺게함으로서 부르고뉴 백작령과 더불어 샤롤레와 아르투아등의 프랑스 백작령들을 되찾았다.